요즘 업무는 pc의 활용 빈도가 증가하면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이 바로 손목터널증후군입니다. 이증상은 팔에 발생하는 신경 질환 중 가장 흔하며, 평생 동안 이 질병에 한번이라도 걸릴 확률은 50% 이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어쩔수 없이 걸린다고 하지만 예방하고 빠르게 진단하여 치료하는게 좋지 않을까요? 그럼 한번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손목터널증후군이란?

    손목 안쪽에 정중신경이 각 손가락으로 지나가는데 어떠한 이유로 인대가 정중신경을 눌렀을 때 발생하는 질병입니다. 신경이 눌림으로써 각 손가락에는 이상증상이 나타나게 되는데 보통 엄지와 검지, 중지의 손바닥 부위에 저린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 증상은 유독 밤에 더 심해지게되어 심할 경우에는 통증으로 잠에서 깨기도 합니다.

     

    손목터널증후군 원인 및 증상

    정중신경이 지나는 부위의 인대가 두꺼워지며 신경을 압박하게 되는 것이 가장 흔한 원인이 됩니다. 컴퓨터 사용처럼 손목을 반복적을 사용하는 동작들을 행할 때 인대가 두꺼워 지는데 이를 방치하게 될 경우에는 통증이 심해지게 됩니다.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엄지, 검지, 중지 손바닥 부위에 저린 증상과 타는 듯한 통증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손목을 1분정도 굽히고 있을 때 저림이 발생하기도 하며, 손목을 두드릴때도 증상이 유발되기도 합니다. 이러한 상태에서 질병이 진행되게 되면 엄지 감각이 떨어지게 되어 근육 쇠약 및 위축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손의 힘이 약해지게 되며, 손목을 쓰기 힘들어지는 운동 마비 증상이 발생하기도 하게 됩니다. 추운 날이나 차가운 물에 손을 넣으면 손끝이 시리고 저린 증상이 발생 하기도 합니다.

     

    손목터널증후군 치료방법

    증상이 가벼운 경우에는 무리한 손목 사용을 하지 않으며, 손목에 부목으로 고정하여 움직이지 못하게 하고 적절한 약물 치료로 호전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한 경우 손목의 피부를 2~3cm 절개하여 압박을 주는 부위의 인대를 잘라주어 신경이 지나가는 수근관을 넓혀줍니다. 치료 후 2주 정도 지난 후 일상 생활이 가능한 수준이 됩니다. 정상인과 같은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약 6개월 정도가 필요합니다.

     

    손목터널증후군 자가진단법 및  스트레칭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